추천 수 : 0 / 0
조회 수 : 367
2015.05.25 (04:03:32)


img_20150225165807_b8e9bb7e.jpg





내일도 너를 보고 싶지 않다

 


니가 내 앞에 나타났던 순간, 나는 너무 두려웠다. 니가 나를 찾아온 건 처음 있는 일이었다.

한 밤중에 내 방문을 두드리는 너의 소리는 내 심장소리 보다 작았다.

창문으로 흐릿하게 비춰지는 네 실루엣에 내 두 다리는 후들거렸고 나는 그저 두 눈을 꼭 감고 말았다.

 

나는 방문 앞에 그대로 앉아버렸다. 아무 말도,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. 차마 그 문을 열 용기 조차 나지 않았다.

그렇게 너와 나는 문을 사이에 두고 그 자리에서 밤을 지샜다.

 

그 다음 날도 나는 너와 마주할 용기가 없었다. 하루 종일 네 생각을 하지 않으려 애를 썼지만

그러면 그럴수록 차오르는 건 눈물뿐이었다. 니가 제발 돌아갔으면 했다.

시간이 점점 흐를수록 저 문 뒤에서 니가 숨을 쉬고 있다는 사실조차 받아들이기 싫었다.

한참을 생각하다 결국, 너를 돌려 보내기로 마음먹었다.


꽉 닫힌 문을 열고 너를 향해 걸어갔다. 너를 기억 조차 할 수 없게, 나는 두 눈을 감고 너를 마주했다.

이대로 네 모습을 보고 나면 내 머릿속에서 니가 영원히 떠나지 않을 것만 같았다.



왜 나를 찾아왔어?“

 

어두웠어. 그리고 빛을 찾아서 올라왔는데, 여기더라. 나도 모르게 와버린걸

 

있잖아 나는,

 니가 소름 끼치도록 끔찍해.”

 


내 앞에서 니가 영원히 사라졌으면 했다. 나는 너를 때리고, 부수고, 니가 정신을 잃을 만큼 독한 것만 쏘아댔다.

너는 아무 말도,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. 그럴수록 나는 더 강하게 너를 밀쳐냈다.

그리고 나서 나는 너를 다시 칠흑 같은 어둠 속으로 내던져버렸다. 내가 살기 위해선 그래야만 했다.

 

니가 있던 흔적을 지우기 위해 미친 듯이 청소를 하기 시작했다.

니가 내 앞에 다녀간 흔적 조차 남기기 싫었다. 먼지 하나까지 모조리 다 치워버리고 싶었다.

기억하기 싫었다. 침대에 누워 꿈에서도 너를 마주치지 않게 해달라고 빌었다.

 

아직 나는 네 비슷한 발소리만 들어도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.

너를 닮은 외모, 비슷한 목소리 모두 너를 생생히 떠오르게 했다.

언젠가 저 문 너머로 니가 다시 찾아올 것 같아 하루하루가 두렵기만 하다.

어제 그리고 오늘이 그랬던 것처럼, 나는 내일도 너를 보고 싶지 않다.

 

다시는 너와 마주하고 싶지 않다.







2015.06.05 18:06:11
52대 홍보위원장 이은정

식스센스 이후 최고의 반전

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
3399 [같이 53대]배부장의 세번째 스터디 '나에게로 떠나는 여행' @카피부#3 파일 [33]
53대 카피부장 배현경
328 2015-07-24
3398 [같이 53대]배부장의 두번째 스터디 '진짜 나를 만날 시간'@카피부#2 파일 [18]
53대 카피부장 배현경
337 2015-07-17
3397 [같이 53대]배부장의 첫번째 스터디 '마음껏 지각하세요' @카피부#1 파일 [27]
53대 카피부장 배현경
403 2015-07-09
3396 안녕하세요! 53대 카피부장 배현경 인사드립니다^o^ 파일 [57]
53대 카피부장 배현경
495 2015-07-08
3395 [YES52] 털부장과 카피부 #15 매체 매체 매체 파일 [10]
52대 카피부장 고세호
246 2015-06-19
3394 침범 =33 [11]
52대 영상부장 배일현
277 2015-06-04
3393 [YES52] 털부장과 카피부 #13 손편지 파일 [26]
52대 카피부장 고세호
534 2015-06-04
3392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단순환 [4]
카피 29 박현준
266 2015-06-02
3391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자기만의 방 파일 [6]
52대 홍보위원장 이은정
351 2015-05-30
3390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파일 [6]
카피 28 김의진
230 2015-05-29
3389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Requiem [3]
카피 29 김승연
236 2015-05-29
3388 아아 53대 카피부장을 찾습니다. 파일 [33]
52대 카피부장 고세호
573 2015-05-28
3387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썩을년 비밀 [4]
카피 29 박한솔
17 2015-05-28
3386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잠식 파일 [4]
카피 29 천세연
253 2015-05-27
3385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미정 파일 [1]
카피 29 서희진
232 2015-05-25
Selected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내일도 너를 보고 싶지 않다 파일 [1]
카피 29 김수민
367 2015-05-25
3383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타이밍 타임이,그리고 타인이 파일 [4]
카피 28 배현경
219 2015-05-25
3382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'마크 로스코 연구일지'
52대 부회장 김준석
333 2015-05-24
3381 [마크로스코展 스토리텔링] 지금이 좋다 파일 [3]
52대 카피부장 고세호
224 2015-05-24
3380 김수민의 사색 파일 [5]
52대 카피부장 고세호
161 2015-05-24
Tag List

온라인

문의

55대 회장 양승우 01062285328
55대 부회장 배일현 01027366568
adpower1989@naver.com

  

Valid XHTML 1.0 Transitional

Valid CSS Transitional